BOARD

BOARD

Business News
BOARD > Business News
Business News

쇠고기 국정조사 특위, 증인 채택 놓고 신경전 쇠고기 국정조사 특위, 증인 채택 놓고 신경전
국회 쇠고기 국정조사특위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1차 전체회의를 열고 세부적인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지만 증인채택과 조사기관 선정 등을 놓고 회의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앞서 각각 특위위원회 회의를 열고 본회의에 올릴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민주당측 간사인 김동철 의원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이 자리에서 주한 미대사관을 국정조사 대상으로 추가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쇠고기 협상 과정에서 미 대사관이 협상의 통로 역할을 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며 이에 대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주한 미대사관에 대한 국정조사는 자칫 외교적인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여야 원내 수석부대표 협상에서 청와대 대통령실과 농림수산식품부, 외교통상부 3개 기관을 조사기관으로 이미 합의한 상태이기 때문에 조사기관 추가 선정을 둘러싼 여야간 샅바싸움은 불가피해졌다. 이틀간 실시될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 선정을 놓고도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한나라당과 .. 국회 쇠고기 국정조사특위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1차 전체회의를 열고 세부적인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지만 증인채택과 조사기관 선정 등을 놓고 회의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오..
관리자    2008-07-16    조회:475
서울시의회 뇌물파문 확산..돈 받은 시의원 공개돼 서울시의회 뇌물파문 확산..돈 받은 시의원 공개돼
한나라당협의회 대표 의원 뒤늦게 사과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서울시 의회가 의원 31명이 연루된 뇌물수수 사건으로 휘청거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귀환(59.구속) 신임 의장으로부터 의장단 선거운동 과정에서 총 3천500여만 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의원 30명의 명단이 전격 공개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부의장 1명, 상임위원장 2명 돈 받아 = 민주노동당 서울시당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의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시의원 3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며 이들의 이름과 수수액 등을 공개했다. 민노당이 김 의장의 구속영장 내용을 토대로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30명 가운데 600만 원을 받은 사람이 1명, 300만 원 1명, 200만 원 2명, 100만 원 24명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협의회 대표 의원 뒤늦게 사과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서울시 의회가 의원 31명이 연루된 뇌물수수 사건으로 휘청거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귀환(59.구속) 신임 의장으로부터 의장단 선..
관리자    2008-07-16    조회:105
1
글쓰기
제목 내용 이름 검색